background image

- 1 -

민사소송법 일부개정법률안

(박주민의원 대표발의)

제안이유

지난 해 「소송촉진 등에 관한 특례법」이 개정되어 범죄피해자가

가해자에게 배상신청을 하는 경우 법원이 신청서 부본 상의 신청인의

성명과 주소 등 신청인의 신원을 알 수 있는 사항을 가리고 송달할

수 있게 됨. 그러나 배상액을 산정하느라 형사재판이 길어지는 문제

때문에 배상명령 활용이 저조하고, 그 인용률은 25.6%에 불과함. 때문

에 많은 피해자들이 민사상 손해배상청구소송을 통해 피해를 배상받

아야 하는 상황임.

그런데 현행 「민사소송법」에는 법원이 소송서류를 송달할 때 피

해자의 신원자료를 가리고 송달할 수 있다는 근거가 없어, 소송 과정

의 안
번 호

11213

발의연월일 : 2018.

1. 3.

자 : 박주민․추미애․오제세

노회찬․조배숙․정성호

윤관석․민홍철․박범계

김민기․신창현․손혜원

유동수․박

정․송옥주

표창원․김종대․금태섭

김영호․김정우․강훈식

의원(21인)

국회입법예고



발의자


다음 페이지 입법예고검색

기능
한자를 한글로 변환하여 보기

최근 입법 예고



페이지 바로 가기
1 2 3 4 5 6